중소기업 전문 TV 홈쇼핑 홈앤쇼핑이 사원 채용 과정에서 특정 응시자에게 임의로 가점을 주는 등 채용비리를 저질렀다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홈앤쇼핑 공채 과정에 개입해 일부 지원자를 부정 채용한 혐의로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이사와 당시 인사팀장 여 모 씨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강 대표이사 등은 2011년 10월과 2013년 12월 홈앤쇼핑 1·2기 공채를 진행하면서 서류전형 심사에 임의로 가점을 주거나 인·적성검사 재응시 기회를 부여하는 수법으로 10명을 부정 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홈앤쇼핑 대주주인 중소기업중앙회 임원 등이 강 대표이사에게 특정 응시자를 거론하며 잘 살펴봐 달라는 취지로 청탁했고, 강 대표이사가 청탁을 채용 과정에 반영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부정채용 대상자 중 6명에 대해 중기중앙회 임원들의 사전 청탁이 있었으며 이들 가운데 2명은 중기중앙회 전·현직 임원을 아버지로 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부정 채용된 10명은 애초 서류전형 단계에서 합격선에 못 미치는 점수를 받았으나 중소기업 우대와 인사조정 항목으로 가점 10∼20점을 받아 최종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