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과의 무역협상이 뜻대로 되지 않으면 주한미군 철수 카드를 꺼낼 수 있음을 내비치는 발언을 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현지시간 14일 트럼프 대통령이 미주리 주에서 열린 모금 만찬에서 한 30분짜리 연설이 담긴 음성 녹음본을 입수해 이같이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을 언급하며 "우리는 그들과의 무역에서 매우 큰 적자를 보며 우리는 그들을 보호한다면서 무역에서 돈을 잃고, 군대에서도 돈을 잃는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금 남북한 사이에 미국 군인 3만2천 명이 있다며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어디 한번 보자"고 덧붙였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러한 발언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의 무역협상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면 주한미군을 철수하겠다고 위협한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