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이석연 전 법제처장에게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를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홍준표 대표의 요청을 받은 이 전 처장은 출마를 고심 중이다.

홍 대표는 15일 강원 평창 대관령원예농협에서 열린 ‘강원 민심 점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로 이 전 처장이 거론되는 데 대해 "틀린 말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을 보면 영입 인사는 경선을 하지 않고 전략공천을 한다는 원칙을 이미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거론하며 "이 전 처장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창립 멤버이며 박 시장은 당시 거기에 있었던 사람이다.누구보다 박 시장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이 대한민국의 이석연"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아마 빅 매치가 될 것"이라며 "선거는 좌우 대결이다.이 전 처장이 나오면서 색깔과 본질이 분명해졌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민주당 추문당은 정신이 없는데 우리는 착착 순서대로 흔들림이 없다"며 "선거연대는 없다.안철수가 나오면 3등"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안철수가 (대선 당시) 수도권에서 2등을 했던 것은 탄핵 때문에 망한 정당이라고 보고 우리를 선택할 수 없어서 안철수에게 갔던 것"이라며 "(지방선거에서는) 그 세력이 다 (한국당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처장은 보수 진영의 대표적인 시민운동가로 꼽힌다.

노무현정부 당시 수도 이전 반대 헌법소원에서 승소했고, 이명박정부에서는 초대 법제처장을 지낸 바 있다.

이석연 전 법제처장이 지난달 22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개헌 관련 내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