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륙을 위해 활주로로 향하던 항공기가 승객이 승무원을 폭행하는 기내 소란 때문에 계류장으로 다시 돌아오는 소동이 벌어졌다.

15일 오후 4시 30분 부산 김해공항을 출발해 일본 오사카에 도착할 예정이던 에어부산 BX112편 항공기가 계류장으로 다시 돌아오는 ‘램프리턴’을 했다.

에어부산과 김해공항 경찰대에 따르면 해당 항공기가 활주로로 이동하던 중 30대 남자 승객 A씨가 여성 승무원을 폭행했다.

A씨는 기내에 탑승한 뒤 승무원이 A씨의 코트를 넘겨받으면서 자신의 손등을 긁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승무원은 곧바로 사과했지만, A씨는 이후 해당 승무원이 승객들에게 기내 안전 설명을 위해 자신의 근처에 서자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승무원의 왼팔을 주먹으로 치고 목을 조른 것으로 전해졌다.

보고를 받은 기장은 즉시 항공기를 돌렸고 A씨는 계류장에서 대기하던 경찰에 체포됐다.

이 사건으로 항공기는 50분 지연 출발해야만 했다.

에어부산의 관계자는 "해당 남성은 한국 국적이었지만 한국어를 할 줄 모르는 교포로 보였다"며 "승무원이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갑자기 돌출 행동을 했다"고 설명했다.

공항경찰대는 이 남성의 신원을 파악하면서 1차 조사를 진행한 뒤 부산 강서경찰서로 사건을 넘길 방침이다.

부산=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