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FTA가 뜻대로 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는 워싱턴포스트(WP)의 보도를 부인했다.

15일(현지시간) 익명을 요구한 백악관 관계자는 WP보도와 관련해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말하려고 했던 것은 현 행정부가 미국인 근로자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미국의 무역과 투자 협정들을 재협상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점"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가까운 동맹인 한국과의 무역이 자유롭고 공정하며 상호 호혜적이게 되게끔 한미자유무역협정(FTA)을 개선하도록 지시를 내렸다"면서 그 과정에서 주한미군 철수를 꼬집어 말한적 없다고 설명했다.

전날 WP는 트럼프 대통령은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열린 공화당 기금 모금 행사 연설에서 "우리는 무역에서 큰 적자를 보고 있는데도 그들(한국)을 보호하고 있다"며 "우리는 무역에서 돈을 잃고 있고, 군대에서도 돈을 잃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금 3만2000명의 미군 병력을 남북한 국경 지역에 두고 있다"며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자(Let’s see what happens)"고 언급했다.

미국 언론들은 이러한 WP보도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 대미 무역적자를 줄이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도 있다는 해석을 내 놓았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