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가 주력제품 가격 인상과 원재료 단가 안정화로 수익성이 개선될 전망이다.

16일 키움증권은 롯데푸드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74만 원을 유지했다.

키움증권 박상준 연구원은 "롯데푸드가 삼각김밥 등의 즉석식품 가격 인상과 판매량 증가에 따라 실적이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며 "특히 원료 가격 부담이 감소하고 있어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해외에서 수입하는 원재료가 원·달러 환율 하락으로 수입 단가가 안정돼 영업이익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평택공장 증설로 가동률도 회복돼 실적이 눈에 띄게 오를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망했다.

높은 배당수익률로 기업 가치도 상승할 것이라고 봤다.

박 연구원은 "지속적인 주당 배당금의 증가로 시가 배당률이 거의 4%에 육박하고 있다"며 "그룹에서 상장계열사들의 배당성향은 30% 수준까지 끌어올리려고 하기 때문에 주당 배당금이 상승할 가능성도 있다"고 예상했다.

또한 "올해 빙과·유가공 부분 실적 약화가 우려됐으나 이는 이미 주가에 반영됐고 오히려 유지·육가공 상품의 실적 개선으로 회사 가치는 상승할 것"이라며 "배당성향 상향으로 주당 배당금의 견조한 상승세도 기대할 만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