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조승우 유재명에 이어 문성근까지 합류했다.

JTBC 새 드라마 '라이프'(극본 이수연, 연출 홍종찬) 측은 "김태상 역에 문성근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극중 문성근은 상국대학병원 부원장이자 정형외과 센터장인 김태상을 연기한다.

김태상은 고인 물 같은 대학병원 의사 생활에 염증을 느끼면서도 병원장 타이틀을 노리는 솔직하고 현실적인 욕망을 가진 인물이다.

스크린과 TV를 오가며 묵직한 아우라를 발산한 문성근이 '라이프'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 지난해 8년 만의 안방극장 컴백작인 '조작'에서 정의의 탈을 쓴 비열한 인간상을 그려 몰입감을 높였고, '기억의 밤' '1987'에서도 깊고 선 굵은 연기로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흥행을 견인했다.

선과 악으로 쉽게 규정지을 수 없는 인간의 내면을 섬세하고 날카롭게 드러내는 문성근의 연기가 인물의 심리를 짜임새 있게 그려내는 이수연 작가의 대본과 시너지를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앞서 출연을 확정한 이동욱 조승우 유재명과의 호흡도 기대를 산다.

'라이프'는 '비밀의 숲'으로 탄탄하고 짜임새 있는 필력을 인정받은 이 작가의 두 번째 작품. 여기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명불허전' '디어 마이 프렌즈'로 섬세하고 몰입감 있는 연출 세계를 펼쳐온 홍종찬 PD가 메가폰을 잡으며 완성도 높은 의학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이동욱이 응급의료센터 전문의 예진우 역을 맡았다.

조승우가 상국대학병원 총괄 사장 구승효 역으로, 유재명이 흉부외과 센터장 주경문 역을 맡아 이 작가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다.

제작진은 "이동욱 조승우 유재명 문성근까지 그야말로 탄탄한 라인업이 탄생했다.이름만으로 신뢰감을 높이는 제작진, 깊고 힘 있는 연기로 남다른 존재감을 가진 배우들이 의기투합한 만큼 완성도 있는 의학 드라마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프'는 올 하반기 방송.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