굵직한 후보들이 넘쳐나 고민에 빠진 더불어민주당과 달리 자유한국당은 마땅한 서울시장 후보를 찾지 못해 속을 끓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됐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마저 20일 "그동안 "서울시장 선거에 나가지 않겠다는 뜻을 계속 밝혀 왔다"며 "서울시장 뿐 아니라 재·보궐선거에도 출마하지 않는다는 것이 저의 입장이다"고 불출마 의사를 분명히 했다.

한국당이 회심의 카드로 여겼던 홍정욱 전 의원(헤럴드 회장)이 일찌감치 불출마를 알렸도 최근 이석연 전 법제처장도 당의 요청을 사양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도 선거 출마에 부정적이여서 한국당은 후보감 모시기에 비상이 걸렸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