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과 은지원이 두바이 현지인(?) 으로 완벽 탈바꿈해 눈길을 끌고 있다.

20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서는 두바이에서 여행을 즐기고 있는 멤버(김용만, 안정환, 은지원, 김성주, 정형돈)들의 이야기가 전격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은지원은 생애 첫 패키지 여행에서 수염분장은 물론 전통 의상인 '칸두라'까지 완벽히 갖춰 입은 모습이 예고로 알려지면서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패키지에 함께 나선 멤버들은 이들의 완벽한 현지인의 모습에 '모하메드 정환' '핫산 지원' 등 별명을 붙이며 두 사람의 활약상에 엄지를 치켜세웠다는 후문이다.

뉴스팀 mu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