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중소기업 전문 홈쇼핑 업체 홈앤쇼핑의 강남훈 대표가 대표직에서 물러났습니다.

강 대표는 오늘(21일) 오전 열린 이사회에 출석해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사직서는 곧바로 수리됐습니다.

홈앤쇼핑은 이에 따라 당분간 대표이사 대행체제로 운영되고 후임 대표 선임 절차를 밟을 예정입니다.

홈앤쇼핑 이사회는 애초 강 대표에 대한 해임 안건을 표결할 예정이었지만 강 대표가 '일신상의 사유'로 돌연 사직서를 제출하면서 해임 안건이 표결에 부쳐지지 않았습니다.

지난 2012년 7월 홈앤쇼핑 대표로 취임한 강 대표는 연임으로 정식 임기가 2020년 5월까지였지만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경찰청은 지난 15일 홈앤쇼핑 공채 과정에 개입해 일부 지원자를 부정 채용한 혐의로 강 대표와 당시 인사팀장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