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구속 수감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곁을 지킨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에게 "의리 있는 모습, 국민들도 잊지 않을 것"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손혜원 의원은 오늘(2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구속' MB 배웅한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에 '눈물이 자꾸 흐른다.이 순간 결코 잊지 않겠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했다.

손 의원은 이에 "끝까지 이명박 전 대통령 곁을 지킨 장제원 의원님. 의리 있는 이 모습 국민들도 잊지 않을 것입니다.끝내 변치 않으시리라 믿습니다"라고 덧붙이며 장 의원의 행태를 비꼬았다.

앞서 장제원 의원은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돼 서울동부구치소로 향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배웅하며 자신의 페이스북에 "눈물이 자꾸 흐른다"면서 "지금 이 순간 결코 잊지 않겠다"고 심경을 밝힌 바 있다.

한편 110억 원대 뇌물을 받고 350억 원대 횡령 등 12개 안팎의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은 '미결수용자' 신분이 되어 동부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