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해양수산부는 23일 경남 창원에 있는 금진수산이 판매한 국내산 ‘손질 생홍합’ 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마비성 패류독소가 검출돼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하고 회수·폐기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독소 검출량은 1.44mg/kg로, 기준치(0.8mg/kg)의 2배 수준이다.

회수대상은 포장일이 2018년 3월20일인 ‘손질 생홍합’ 제품으로 해수부는 생산량 23.1t 중 약 9.1t이 시중에 유통됐다고 밝혔다.

식약처 및 각 지방자치단체는 유통 물량에 대한 경로파악 및 회수조치를 하고 있다.

패류독소는 해마다 봄철에 대량 번식하는 유독성 플랑크톤을 패류 등이 섭취해 그 독성성분이 패류 체내에 축적돼 발생한다.

섭취할 경우 식중독을 일으키거나 근육마비, 호흡곤란 증상으로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해당제품이 생산된 경남 거제, 창원의 생산해역에 대해 홍합 등 패류 채취금지 조치를 취하고 현수막 게시 등을 통해 어업인과 여행객에게 홍보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했으며 주변 해역에 대해 조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종=박영준 기자 yj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