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대형마트에서 판매된 국내산 생홍합 제품에서 식중독 등을 일으킬 수 있는 패류독소가 검출돼 긴급 회수가 이뤄졌습니다.

유해물질에 오염된 수산물이 사전에 걸러지지 않은 채 소비자 식탁에 올라 먹을거리 안전관리에 구멍이 뚫렸습니다.

이광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최근 생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된 데 이어 이번엔 시판 중인 제품에서까지 유해 물질이 검출됐습니다.

보건당국이 이마트 수서점에서 샘플로 채취한 생홍합 제품에서 패류독소가 검출돼 회수·폐기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회수대상은 경남 창원에 있는 금진수산이 판매한 '손질 생홍합' 제품으로, 포장일이 2018년 3월 20일로 표기돼 있다고 해양수산부가 밝혔습니다.

마비성 패류독소가 기준치의 2배 수준인 1.44mg/kg이 검출돼 판매가 즉각 중단됐습니다.

이 제품은 이마트의 전국 대부분 점포를 비롯해 일부 유통 매장에서 팔렸습니다.

해수부는 생산량 23t 가운데 9톤가량이 팔린 것으로 파악하고 유통 경로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패류독소는 봄철에 대량 번식하는 유독성 플랑크톤을 패류 등이 섭취해 발생합니다.

사람이 먹으면 식중독을 일으키고, 심하면 근육마비나 호흡곤란 증상 등으로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

패류독소 섭취로 인한 피해 신고는 아직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해수부는 문제 제품이 생산된 경남 거제·창원의 생산해역에 대해서도 홍합 등 패류 채취를 전면 금지했습니다.

최근 통영·거제 해역에서 생산된 굴에서 식중독을 유발하는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지만, 해수부가 뒤늦게 공개해 빈축을 사기도 했습니다.

YTN 이광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