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수 전문가' 은지원이 입수 복불복에 도전했다.

27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패키지여행을 ‘극한 예능여행’으로 바꾸고 있는 은지원의 활약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패키지 사상 처음으로 ‘잠자리 복불복’을 제안했던 은지원은 이번에 ‘입수 복불복’까지 도전했다.

과거 야생 버라이어티로 불리는 한 예능에서 수차례 입수하며 활약했던 은지원은 두바이 패키지에서 6년 만에 입수에 나섰다.

‘입수 초보자’ 김용만 외 3명은 ‘장인’ 은지원이 선보일 입수에 기대감을 잔뜩 내비쳤다.

은지원은 패키지 팀의 기대에 부응하듯 남다른 실력으로 두바이 바다에 몸을 던졌다.

그러나 멋진 모습도 잠시, 은지원은 바다의 몸을 던지자마자 사색이 된 채로 구급차를 찾아 현장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 은지원의 ‘입수 복불복’ 현장은 27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YTN Star 김아연 기자 (withaykim@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