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특혜채용 의혹에 휘말렸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가 당시 의혹을 제기했던 야당 의원들을 상대로 민사 소송을 냈습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준용 씨는 지난달 말 자유한국당 심재철 국회부의장과 같은 당 소속이던 정준길 변호사,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을 상대로 각각 8천 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서울남부지법에 제기했습니다.

준용 씨는 또 국민의 당 제보조작 사건에 연루된 이준서 전 최고위원, 김성호 전 의원, 김인원 변호사, 당원 이유미 씨, 당시 국민의 당 소속이었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과 바른미래당을 상대로도 총 2억 5천만 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습니다.

준용 씨 측은 소장에서 명확한 근거도 없이 의혹을 제기한 정치인들 때문에 명예가 훼손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