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MC김생민(45)이 2008년 방송작가를 성추행했다는 '미투' 폭로가 나왔다.

김생민은 2일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다.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날 김생민이 2008년 방송 프로그램 회식에 참석, 방송 스태프인 A와 B를 연이어 성추행했다.

'미투'에 나선 이는 A다.

A는 '노래방에서 김생민이 나를 따로 불러 성추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김생민 성추행 사건'은 스태프들의 항의로 수면 위로 떠올랐고, 김생민은 B에게 사과했다.

A는 '내가 성추행 당한 사건은 알 수 없는 이유로 묻혔다'고 말했다.

A는 메인PD 등 방송사가 사건을 의도적으로 숨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생민은 이 사건이 최근 일련의 '미투'와 함께 다시 언급되기 시작하자 지난달 21일 A를 만나 사과했다.

하지만 A는 김생민에게 "사과를 한다니, 받겠다.용서도 해보겠다.하지만 기사를 막을 수는 없다.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게 방관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김생민은 이날 소속사 SM C&C를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시켜 드려 정말 죄송하다.10년 전, 출연 중이었던 프로그램의 회식 자리에서 잘못된 행동을 했다"고 인정했다.

"그 당시, 상대방이 상처를 받았다고 인지하지 못했고 최근에서야 피해 사실을 전해 듣게 됐다"며 "너무 많이 늦었다는 것을 알지만 그 분을 직접 만나 뵙고 과거 부끄럽고, 부족했던 제 자신의 행동에 대해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죄 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저의 부족한 행동으로 인해 상처 받았을 그 분을 생각하면 너무 마음이 무겁고 죄송하다.다시 한번 진심으로 깊이 사과한다.그리고 그 날, 제가 그 자리에 없었더라면,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았더라면, 이런 불미스러운 일에 저와 함께 일해주는 분들이 피해를 받지 않았을 거라고 생각한다.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다.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jb@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