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이 아마존에 반독점법을 적용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 지난달 28일 시가총액 32조 원이 날아간 아마존. 이후에도 트럼프의 공격은 계속됩니다.

"세금도 안내는 아마존이 미국 우체국을 배달부로 이용해 수천 개의 소매업자들을 파산시킨다." "미국 우체국은 아마존 물건을 배달할 때마다 1.5 달러씩, 모두 수십억 달러의 손해를 본다"는 글에 이어 '손봐 줄 것'이라는 내용의 메시지까지 줄줄이 올렸습니다.

대통령의 표적이 된 아마존의 주가는 일주일 새 12% 넘게 빠져 시가총액 9백억 달러, 우리 돈 95조 원이 증발했습니다.

트럼프의 아마존 공격은 CEO 제프 베조스와 그가 소유한 신문 워싱턴포스트에 대한 보복으로 분석됩니다.

베조스는 지난 대선 당시 '트럼프 검증 특별 취재팀'을 꾸렸고,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의 각종 문제를 까발리며 비판에 앞장섰습니다.

트럼프는 '워싱턴포스트를 아마존의 로비스트이며 수호자, 세금회피처'라고 비난해왔습니다.

하지만 트럼프의 아마존 비난 내용은 대부분 근거가 약하다는 관측이 유력합니다.

블룸버그는 트럼프의 아마존 공격이 그가 자랑해온 미국 주가를 갉아먹는다고 지적했고, 트윗에는 트럼프의 공격을 비판하는 수많은 댓글이 꼬리를 물었습니다.

취재기자ㅣ김기봉

영상편집ㅣ김장훈

자막뉴스 제작ㅣ한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