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이 1심에서 징역 24년을 선고받으면서 국정농단 재판은 1차적으로 마무리됐습니다.

하지만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혐의와 공천 개입 의혹에 대한 재판이 더 남아있어서 결과에 따라 형량이 추가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는 18개 혐의 가운데 16개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중형이 선고됐습니다.

하지만 1심 재판은 이것으로 끝이 아닙니다.

다른 혐의가 드러나 추가로 재판에 넘겨졌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지난 1월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받아 쓴 혐의로 박 전 대통령을 추가 기소했습니다 지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당시 비서관 등과 공모해 국정원장에게서 특수활동비 36억 원을 상납받았다는 겁니다.

검찰은 이 돈이 차명폰 요금과 의상실 운영비, 주사 비용 등으로 쓰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 2월에는 20대 총선 경선과정에 개입한 혐의로 또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친박후보들을 당선시키기 위해 현기환 당시 정무수석에게 여론조사를 통해 친박리스트를 작성하게 하고 지지도 현황을 파악했다는 혐의입니다.

이 사건들에 대한 심리는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32부가 맡고 있습니다.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이 재판에 출석하지 않자 국선변호인을 선정했습니다.

현재 재판 상황은 박 전 대통령에게 좋지 않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들이 불리한 증언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박 전 대통령에게 여기서도 유죄가 인정되면 이번에 받은 징역 24년에 그만큼의 형량이 더해지게 됩니다.

YTN 김형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