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미국·영국·프랑스의 시리아 공습을 강력히 규탄했다.

러시아 대통령실 크렘린궁은 14일(현지시간) 서방의 시리아 공습과 관련한 푸틴 대통령의 성명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군인들이 테러리즘과의 전쟁에서 합법적 정부를 돕고 시리아에 대한 공격을 가장 심각한 방식으로 규탄한다"면서 "미국은 자신의 행동으로 시리아의 인도주의 재앙을 심화하고, 주민들에게 고통을 안겨주며, 본질에서 테러리스트들을 비호하고 이 국가와 역내 전체로부터의 새로운 난민 물결을 야기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시리아를 둘러싼 이번 상황 악화는 모든 국제관계 체제에 파괴적 영향을 미친다"면서 "역사는 모든 것을 제자리에 두며 이미 유고슬라비아, 이라크, 리비아에 대한 피의 폭력에 대한 엄격한 책임을 미국에 지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푸틴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승인도 없이, 유엔 헌장과 국제법 규범과 원칙을 위반하면서, 테러리즘과의 전쟁의 일선에 있는 주권국가에 대한 공격 행위가 자행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시리아의 샤이라트 공군기지를 공격한 1년 전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다마스쿠스 인근 도시 두마에서의 주민을 상대로 한 독극물 사용 연출극을 (공격) 구실로 삼았다"고 꼬집었다.

그는 "가짜 사고 현장을 방문한 러시아 군사전문가들은 염소가스나 다른 독극물 사용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고, 단 한 명의 현지 주민도 화학공격 사실을 확인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화학무기금지기구(OPCW)가 모든 상황 규명을 위해 시리아로 전문가들을 파견했지만 여러 서방국가는 조사 결과를 기다리지 않고 군사작전을 개시함으로써 전문가 파견을 냉소적으로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푸틴은 "러시아는 미국과 그 동맹국들의 침략 행위 논의를 위한 유엔 안보리 비상회의 소집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