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연봉외 보상금 95억 53% 증가 / 일반 직원 37배 거액 경호비 논란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사진)가 지난해 경호와 전용기 사용에 약 900만달러(약 96억원)를 쓴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14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미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한 회계자료를 인용해 저커버그가 지난해 회사로부터 받은 연봉 외 보상금이 전년 대비 53% 증가한 890만달러(약 95억원)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연봉 외 보상금에는 샌프란시스코와 팔로알토에 있는 저커버그의 개인 주거지에 대한 보안·경비비용 730만달러(약 78억원)와 개인전용기 이용 비용 150만달러(약 16억원)가 포함됐다.

특히 경호비용은 2016년 490만달러에서 2017년 730만달러로 거의 1.5배 증가했다.

FT는 지난해 저커버그가 ‘개인적 도전’이라며 미국 50개 주를 방문했는데, 이 비용 상당 부분이 회사에서 나온 점을 비판했다.

지난해 저커버그는 "사용자들에 대한 이해를 넓히겠다"며 미국 50개 주를 방문하는 소위 ‘민생투어’를 진행했다.

이 때문에 미국에서는 저커버그가 정계진출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예측까지 쏟아져 나왔다.

회삿돈으로 민생 행보를 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에 페이스북 이사회는 "페이스북의 창립자이자 CEO라는 지위에 따라 저커버그의 신변에 특정한 위협이 제기됐다"며 "이러한 보안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전체적인 프로그램을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반 직원 보상금의 37배에 달하는 거액의 경호비용은 논란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저커버그는 2013년 일체의 보너스와 스톡옵션 없이 연봉을 1달러만 받겠다고 선언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