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격 당한 시리아 핵심시설 3곳은미국이 정밀 타격했다고 주장한 시리아의 목표물은 화학무기 관련 핵심기반 시설 3곳이다.

미국 국방부는 14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쿠스 외곽에 있는 바르제 연구개발센터와 서부도시 홈스 외곽의 ‘힘 신샤르 화학무기단지’의 저장고, 벙커 등에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설명했다.

미사일은 바르제 연구개발센터에 76발, 홈스 외곽의 저장고와 벙커에 각기 22발과 7발이 투하됐다는 게 국방부의 설명이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바르제 연구개발센터는 시리아의 생화학무기연구소인 ‘시리아 과학연구개발센터’(SSRC) 소속이다.

이곳은 지난해 초 국제기구인 화학무기금지기구(OPCW) 조사관들이 방문하기도 했다.

SSRC는 1970년대부터 시리아의 화학무기 개발을 주도해온 기관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올해 초 공개된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를 인용, 바르제 연구개발센터는 북한 출신 기술고문들이 체류한 곳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시리아는 "국내에 북한 기술자는 없고 시리아에 있는 북한 사람은 체육분야 종사자뿐"이라고 주장해 왔다.

미국 재무부는 지난해 4월24일 자국민에게 화학무기를 사용한 혐의로 SSRC 소속 시리아인 271명의 미국 내 모든 재산을 동결했다.

시리아가 바르제 등 SSRC 시설 3곳에서 화학무기를 계속해서 만들고 있다고 서방 정보기관은 분석하고 있다.

당시 재무부는 제재 대상 인물들이 최소 2012년부터 SSRC에서 화학무기 프로그램을 개발해온 것으로 의심된다고 설명했다.

또 SSRC는 민간연구기관을 표방하고 있지만, 생화학무기와 이를 운반하는 수단을 개발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미국 등 서방은 이번 공습으로 화학무기 핵심시설이 파괴됐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 계정에 ‘임무완수’라는 글을 남겼다.

영국 국방부도 "저장된 화학물질 파괴력은 최대로 하고 인근 지역 오염 우려는 최소화하는 데 최적인 곳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은 미사일 공격에도 사상자가 전무하고, 인근 지역에 유출될 화학물질이 없었다는 점 등으로 미뤄 이들 공습 대상이 화학무기 관련 시설이 아니었을 가능성에도 무게를 뒀다.

시리아 정부는 공습 직후 부서진 바르제 연구개발센터 등을 AFP와 신화통신 등 외신 취재진에 공개하며 "화학무기가 있었다면 우린 여기 서 있을 수도 없을 것이다.이 곳은 의약품·독성연구소일뿐"이라고 주장했다.

워싱턴=박종현 특파원 bali@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