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에서 벌어진 '노조와해' 의혹 행위의 상세 내용이 매일 윗선으로 보고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는 지난 12일 삼성전자서비스 경원지사·남부지사를 압수수색 하는 과정에서 경원지사 한 컴퓨터에 저장된 '일일보고' 문건을 대량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일보고 문건은 노조와해 의혹의 컨트롤 타워로 지목된 서비스 본사의 종합상황실 등으로 지방 지사가 활동 내역을 정리해 보낸 것입니다.

문건에는 각 지사 산하 협력업체(센터) 소속 노조원의 동향과 노조 탈퇴 실적 수치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문건이 노조 탄압을 위한 부당노동행위가 삼성전자서비스 내부에서 조직적·유기적으로 장기간 이뤄졌음을 보여주는 물증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에 더해 삼성전자와 삼성그룹 상층부가 노조와해 의혹 행위에 관여했는지에 수사력을 집중할 계획입니다.

앞서 삼성그룹 노무를 총괄하는 그룹 옛 미래전략기획실이 임원이 포함된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노조 파괴 전문 노무사 등과 함께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에 대한 대응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검찰은 최근 삼성전자서비스 본사 종합상황실 관계자를 불러 그룹과 삼성전자 본사 등 윗선이 개입한 일부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