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에 이어 동생으로 이어진 대한항공 사주 딸들의 '갑질 논란'이 주요 외신에도 잇따라 소개돼 망신을 사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조현민 씨로 추정되는 '폭언 녹음파일'의 촬영과 제보가 사실이라는 것을 주장하는 추가 내용이 공개돼 파장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LA 김기봉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딸의 '분노 스캔들'로 한국이 흔들리고 있다!'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이 같은 제목 아래 이번 사건과 과거 언니 현아 씨의 '땅콩 회항'사건, 현민 씨의 사과와 엇갈리는 현장의 상황 논쟁 등을 자세히 다뤘습니다.

그러면서 '재벌'이 나라를 뜨겁게 달군 논란에 대해 아버지 조양호 회장은 아직 말을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뉴스위크뿐 아니라 미국의 방송, 신문들은 자매가 잇따라 저지른 비슷한 유형의 사건을 비판적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재벌'은 물론 '갑질'이라는 용어까지 그대로 소개하며, 봉건시대 영주처럼 부하 직원이나 하도급 업자를 대하는 행태라고 꼬집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대한항공의 명칭에서 '대한'을 빼야 한다고 요구하는 시민들의 청와대 청원을 소개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조현민 씨 추정 '폭언 녹음 파일' 파장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은 파일 속의 목소리가 조 전무인지 불확실하다는 입장이었습니다.

그러자 오마이뉴스는 음성을 녹음, 제보했다는 대한항공 직원이 본인의 사원증과 함께 녹음 경위를 자세히 보내왔다며 이 또한 유튜브에 공개했습니다.

LA에서 YTN 김기봉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