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에디킴. 달콤함의 대명사다.

스윗한 외모에 부드러운 목소리 그리고 톡톡 튀는 가사로 여심을 설레게 하는 에디킴. 사랑이 싹트는 계절인 봄에 딱 맞는 고백송으로 돌아왔다.

16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에디킴의 '워워'. 그의 감미로운 음색과 톡톡 튀는 가사가 돋보이는 고백송으로, 사랑에 서툰 한 남자가 좋아하는 사람 앞에서 넘치는 감정을 숨기지 못해 자신을 진정시키려 '워워'하는 모습을 귀엽게 담아낸 R&B 곡이다.

앞서 '팔당댐' '쿵쾅대' 등을 통해 보여준 에디킴 특유의 익살스러움과 작사가 김이나의 재치와 센스가 더해져 현실적이고 귀여운 짝사랑남의 모습을 담아냈다.

곡 설명처럼 '워워'는 에디킴의 이미지와 절묘하게 어울렸다.

'귀엽다' '스윗하다' '익살스럽다'라는 단어가 해시태그처럼 머릿속에 떠오를 만큼, 에디킴의 부드러운 감성과 곡의 달콤한 멜로디가 절묘한 시너지를 자아냈다.

듣기만 해도 절로 귀가 반응할 만큼 편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워워'는 에디킴의 목소리가 하나의 악기처럼 스며들었다.

특히 일렉트로닉 기타의 편곡이 더해지면서 기존 에디킴의 음악과는 사뭇 다른 느낌을 선사했다.

현실적인 노랫말이 더해지면서 듣는 즐거움도 놓치지 않았다.

'밥 먹자던 말속에 의미는 없니 / 마냥 좋아서 몰랐던 건데 / 넌 그냥 진짜 배가 고팠던 거야' '이모티콘에 하트 모양은 뭔데 / 내가 또 너무 멀리 가는 거 맞지 / 마음 모양이 보이질 않아' '천천히 가자 어차피 내게 올 거야 / 아마 조만간 고백할 것만 같아' 등 현실 연애에 눈높이를 맞춘 공감형 가사가 눈길을 끌었다.

매번 색다른 음악으로 대중의 감성을 파고드는 에디킴. 올 봄에는 에디킴의 '워워'로 죽어가는 연애세포를 심폐소생해보는 건 어떨까. giback@sportsworldi.com 사진=미스틱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