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지은 기자] 흥국생명이 박미희 감독과 2년 더 동행한다.

흥국생명은 16일 2014-15 시즌부터 4년 동안 팀을 이끈 박 감독과의 재계약을 발표했다.

지난 시즌 흥국생명은 외국인 선수의 부상으로 인한 교체와 국내선수의 연이은 부상으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그러나 부드러운 리더십을 바탕으로 2016∼2017시즌 정규리그 정상에 오르며 팀을 안정적으로 이끈 공로를 인정해 박 감독과 2년의 재계약을 결정했다.

박 감독은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시즌을 준비하겠다.지난 시즌 실패는 나를 포함한 선수 모두에게 자극제가 되었다.흥국생명만의 끈끈한 조직력을 끌어올려 다가오는 시즌에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number3togo@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