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외유성 출장 논란에 대한 선거관리위원회의 위법 판단으로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중앙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문 대통령이 김기식 금감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민정수석실의 검증책임과 관련해 "문제가 된 해외출장 부분은 민정에서 검증했고, 여전히 적법하다고 본다"며 "후원금 부분은 선관위에 판단을 의뢰한 것이고 이 부분에 대해 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이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요구하는 데 대해서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할 내용이 없다"고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