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유성 해외출장 개선 위해 필요” / 野 “靑, 공개적 국회사찰 선언 안돼”정세균 국회의장은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해외 출장’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해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법안을 신속히 처리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여야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최근 논란이 되는 국회의원 해외 출장과 관련해 특권 내려놓기 추진위원회에서 개선안을 제출한 바 있다"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재발 방지와 근본적인 제도개선이 이뤄지도록 운영위서 하루빨리 제출된 개선안에 대해 논의하고 처리해주시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국회의장 직속 ‘국회의원 특권내려놓기 추진위원회’는 2016년 의원들의 해외출장에 대한 지원을 최소화하고 비과세 항목이었던 입법·특별활동비를 수당에 통합해 세비를 삭감하는 내용의 법안을 운영위원회에 제출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원내대표 정례회동에 불참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앞서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기식 논란으로 궁지에 몰린 청와대와 민주당이 피감기관 해외출장 사례를 전수조사하자며 한번 해보자는 식으로 팔 걷어붙이고 발표한 자료가 실체도 출처도 없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며 "청와대가 제아무리 김기식 구하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고 하더라도 공개적으로 국회사찰을 선언하고, 헌정 유린을 획책하면서 정신줄까지 놓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여권을 비판했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