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오늘(16일) '네이버 댓글 여론조사 사건'으로 구속된 "김 모씨(필명 드루킹)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추천한 인사를 만났지만 특별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경수 의원 이야기 대로 인사수석실로 추천이 들어왔다고 한다"며 "인사수석실에서 자체 검증을 했지만 요청한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기용은 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김 의원이 지난 2월 드루킹이라는 사람으로부터 일종의 압박을 받은 뒤 심각하다고 생각해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연락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백 비서관이 추천을 받은 인사에게 전화해 청와대 연풍문 2층으로 와 달라고 해서 1시간가량 만났는데 역시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드루킹 관련 '모르쇠'로 일관했지만, 김 의원 회견 이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확인을 거쳐 이같이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김경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드루킹측이 올해 2월까지 의원회관을 찾아와 적극적이고 집요하게 오사카 총영사로 반드시 보내달라고 무리하게 요구했다"며 "이것은 조금 안되겠다고 판단해서 민정수석실로 그 내용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의 배후와 공범 여부, 여죄 등을 캐기 위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드루킹이 김 의원에게 보낸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 메시지 등에 대한 분석을 통해 김 의원의 사건 연관성 여부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