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란법(부정청탁금지법) 시행에도 불구하고 골프장 사업은 호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에 제출된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의 보고서에 따르면 골프장 경영실적은 지난해 평균 16.4% 영업이익률을 낸 것으로 2016년 평균 골프장 이익률 12.6%보다 3.8% 증가했다.

퍼블릭골프장 146개 영업이익률은 지난 2016년 29.2%보다 3.2% 포인트 늘어난 32.4%로 집계된 것으로 나타났다.

본격적인 김영란법이 시행되면 골프장들이 타격의 늪에 빠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으나 법 시행 이후 영업실적에서 큰 손실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접대골프에서 벗어나 자립형(내 논 내고 내가 치는 골프)골프로 거듭나면서 회원제 골프장의 영업이익도 적자였던 지난 2016년에 비해 1.9% 증가하면서 호전됐다.

여기에 비수기 시간대 할인, 비용 절감과 골프장 경영 혁신 등 다양한 마케팅으로 수익성 호전에 일익을 담당했다고 한국레저산업연구소는 말했다.

서천범 소장은 "스크린 골프가 계속해서 골프 인구를 창출하고 골프장 유입효과로 예상 밖 골프붐이 놀라웠다.새롭게 개장하는 수도권 퍼블릭이 올해 15개 정도 늘면서 경쟁과 영업 양극화 현상이 치열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