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대행사 직원을 상대로 한 이른바 ‘물벼락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 마케팅 전무(35·사진)가 16일 대기발령 조치됐다.

대한항공 측은 16일 "경찰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적절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조 전무는 대한항공의 여객 마케팅 전무와 함께 한진관광 대표이사, 칼호텔 네트워크 대표이사, 진에어 부사장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대한항공노동조합과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 새 노동조합 등 내부 3개 노조는 전날 성명을 내고 조 전무의 사퇴를 촉구했다.

최근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컵을 던진 것으로 드러난 조 전무는 대한항공 부하 직원에게 한 폭언을 담긴 음성 파일까지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다.

여기에 생일준비위원회 구성 등 조 전무와 관련된 갑질 제보가 끊이질 않으면서 국민적 공분도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서울 강서경찰서는 현장에 있었던 직원들을 불러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M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