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서 회견 “靑 답변 그대로 전해…대선 이후에도 2∼3차례 만나”‘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16일 ‘드루킹’이라고 불리는 피의자 김모(48)씨와의 관계에 대해 "2016년 총선에서 내가 의원이 된 뒤 김씨 등이 의원실을 찾아와 처음 만났다"며 "그해 가을 김씨 요청으로 파주 사무실에 찾아간 적이 있고 (지난해) 대선 이후에도 김씨가 2, 3차례 의원실을 찾아와 만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김씨의 인사청탁 의혹에 대해 "김씨가 지인을 오사카 총영사직에 추천해 프로필을 청와대에 전달했지만 어렵다는 답을 받아 그대로 전해줬다"고 해명했다.

이어 "문재인정부는 열린 인사를 추구해 김씨에게 지인 프로필을 받아봤더니 대형 로펌 변호사에 일본 유명 대학을 나온 분이어서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전달했다"며 "하지만 청와대에서 오사카 영사는 정무적 경험이 있거나 외교경력이 필요해 그분은 어렵다고 해서 (김씨에게도) 그대로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김씨가 인사와 관련해 올 2월까지 집요하게 협박하면서 요구해 안 되겠다 싶어서 민정수석실에 이런 내용을 전했다"고 밝혔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