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프로듀서 돈스파이크가 방송에서 그간 말 못했던 고민(?)을 꺼내놨다.

16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초대형 스테이크 먹방(먹는 방송)’으로 이 분야에서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듣는 그가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돈스파이크는 세계인의 축제였던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음악 총감독을 맡았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대회 내내 경기장에 울려퍼진 모든 노래가 내 선곡을 거쳤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인기가 많았던 노래는 워너원의 ‘나야 나’였다"라며 "선수들이 승리할 때 나야 나를 틀어달라는 요청을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방송에서 고충(?) 하나를 토로했다.

돈스파이크는 "나도 음악경력 21년차고, 김범수와 신승훈, 나얼의 앨범에도 참여했는데, 사람들이 내가 음악인인 걸 모르는 것 같다"며 "최근 들어오는 행사도 모두 음악 관련이 아닌 요리와 관련돼 있다"고 밝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그러면서 "최근엔 백화점 요리강좌까지 들어온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