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이기찬이 3년 만에 팬들의 소환에 응해 신곡을 내고 활동한다.

이기찬은 17일 직접 작사·작곡한 싱글곡 ‘있나요’를 발매하고 발라드의 감성을 전했다.

싱글 ‘있나요’는 가사 속 이야기처럼 그가 팬들에게 전하고 싶었던 아련한 기억들에 대한 짧은 단상이다.

슬로우 템포에 80년대의 팝사운드를 재현한 이번 싱글은 끊임없이 응원하며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본인이 직접 작사·작곡·편곡했다.

기타연주는 윤종신의 ‘좋니’ 세션을 맡았던 허석이 참여해 사운드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기찬은 "슈가맨 녹화이후 가수로서 방송활동에 용기를 얻어 싱글 발매를 앞당겼다.방송 이후 많은 팬들의 응원 댓글을 보며 또 한번 용기를 얻었다.조금이나마 보답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도 드라마 OST를 통해 음악과 같이 해왔으며 이번 신곡 발표로 가수와 배우 활동을 병행할 예정이다.

이기찬은 최근 워쇼스키 감독이 연출한 미국 드라마 ‘센스8’을 통해 성공적으로 헐리우드에 진출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져왔다.

여러 번의 오디션 끝에 워쇼스키 감독의 선택을 받은 그는 ‘센스8’시즌2에서 마지막까지 존재감을 과시하며 현지에서 호평을 받았으며 글로벌 배우로서의 초석을 다지고 현지 오디션을 통해 지속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이기찬은 1996년 ‘Please’로 데뷔해 ‘또 한번 사랑은 가고’, ‘감기’, ‘미인’, ‘세사람’ 등으로 세대를 넘어 불려지는 히트곡을 보유했으며 지금까지 100곡 가까이 발표했다.

영어는 물론 일본어도 능통한 그는 얼마전 일본 콘서트를 시작으로 현지에서 활동을 재개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