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에게 휴가비 20만 원을 지원하는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최종 신청자가 10만 명을 돌파했다.

한국관광공사는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최종 신청자가 휴가지원 대상 규모인 2만 명의 5배가 넘는 10만4506명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신청 기업 수는 중기업 2115개(5만5120명), 소기업 4498개(4만1042명), 소상공인 업체 1947개(8344명)로, 8560개로 최종 집계됐다.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은 정부 국정 과제로 휴가문화 개선과 국내여행 활성화를 위해 기업과 정부가 근로자의 국내여행 경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근로자(20만 원)와 기업(10만 원)이 여행 적립금을 조성하면 정부(10만 원)가 추가 지원한다.

기업과 정부 지원금을 더하면 20만 원이다.

올해는 중소기업 근로자 2만 명을 대상으로 추진된다.

적립된 휴가비는 국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관광공사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번달 20일까지 휴가지원사업 신청을 받았다.

마지막 주에만 8만 명 이상이 신청했다.

신청자가 지원 대상 2만 명을 넘었기 때문에 2014년 시범사업 참여 중소기업이 우선 선정되고, 그 다음은 기업 규모별로 비율을 할당하거나 참여율이 높은 순서대로 선정된다.

최종 선정 결과는 다음 달 4일에 통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