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영 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이 가족의 소중함을 되새기며 웰메이드 드라마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이 같은 이름을 가진 두 남자의 운명이 뒤바뀌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로 이 시대 가장의 존재와 가족의 의미에 대한 고찰을 담아내고 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의 차별화는 멋진 남자와 예쁜 여자의 알콩달콩 로맨스가 아닌 우리네 삶을 보는 듯한 친근한 이야기에 있다.

주변에 있을 법한 일상적인 모습을 그릴 뿐 아니라 여러 배경을 가진 가정에서 벌어지는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초반에는 극명한 온도차가 느껴지는 송현철A(김명민)와 송현철B(고창석)의 집안으로 이 시대 다양한 가족의 모습을 대변했다.

남부러울 것 없는 형편이지만 불행한 쇼윈도 부부 송현철A 집안과 소박하지만 화목한 분위기의 송현철B 집안은 행복의 가치는 ‘부’가 결정짓는 것이 아니라는 만고불변의 법칙을 다시금 깨닫게 해줬다.

이어 사고 이후에는 송현철B의 영혼이 송현철A의 몸으로 살게 되면서 돌아갈 수 없는 본래의 가정을 향한 애틋함이 느껴져 가슴을 울렸다.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편의점 아르바이트에서 보험회사로 이직한 조연화(라미란)와 공사장에 일을 하러 나서는 아버지 송모동(이도경), 딸 송지수(김환희)를 지켜볼 수밖에 없는 기막힌 상황은 보는 이들을 더욱 몰입하게 만들며 공감대를 높였다.

가장이 필요한 건 송현철A 가정도 마찬가지. 경제활동 뿐 아니라 질풍노도 사춘기를 보내고 있는 아들 송강호(서동현)와 딸 송미호(김하유)를 혼자 돌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선혜진이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이처럼 ‘우리가 만난 기적’은 코끝을 찡하게 만드는 휴머니즘으로 감동을 선사, 인생을 돌아보게 만들며 안방극장에 기적 같은 변화를 일으키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