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지방선거 충남민심은?길환영(64·사진) 자유한국당 천안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3일 정부의 중·고 역사교과서 집필기준 공개에 대해 "역사교과서까지 주체사상으로 물들이는 이 나라의 미래가 걱정된다"며 "심각한 역사 왜곡을 즉각 중단하라"고 논평했다.

길 예비후보는 이날 역사교과서 집필기준 시안 공개에 대한 논평자료를 통해 "2020년부터 중·고교생이 사용할 역사 교과서에 ‘대한민국이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 정부’, ‘북한 세습 체제’, ‘북한 주민 인권’ 등의 표현이 삭제됐다"며 "이같은 역사 왜곡은 결국 이 나라가 북한과 다를 바 없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것으로 이 나라의 미래가 심히 우려된다"고 평했다.

이어 "당초엔 ‘6·25 남침’ 표현까지 빼려고 하다 비판이 일자 다시 넣기로 했을 뿐 아니라 천안함 폭침은 아예 빠뜨린 것은 대한민국의 정체성마저 무시한 처사"라며 "북한 입장을 대변한 현 정권의 역사교과서 장악은 자녀들을 주체사상으로 물들이는 것과 다르지 않다"라고 비난했다.

길 예비후보는 또 "좌파 세력들의 실제 속마음은 시장경제 바탕 위에 세워진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정통성 자체가 싫은 것이 아니냐. 결국 ‘자유’와 ‘대한민국’을 부정하고 싶은 세력이 후세를 가르칠 교과서 권력을 잡은 것은 보통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런 엉터리 왜곡 교과서를 만들어 남의 자식들을 물들이려고 한 것은 나라를 통째로 넘기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고 되물었다.

천안=김정모 기자 race121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