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두차례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게 된 것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봄이 급작스럽게 다가온 배경도 미국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KMC)의 앤드류 김 센터장이 결정적 노릇한 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정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지난해 10월 워싱턴DC에서 앤드류 김을 만나 장시간 얘기를 나눴다"며 앤드류 김에 대해 소개했다.

이 관계자는 "앤드류 김은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때 펜스 미국 부통령이 왔다가 간 이후에 남아 맹경일 통일전선부 부부장과 만났다"며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회담을 사실상 앤드류 김과 맹경일이 만든 작품이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폼페이오가 지금 국무장관으로 남북문제를 해결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하는 게 앤드류 김"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9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방북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회담할 때 미국 측 인물 중 유일하게 배석한 앤드류 김은 한국에서 태어나 서울고 재학 중 미국으로 이민을 간 이민 1.5세대다.

10대 후반까지 한국에서 성장한 만큼 한국말과 영어 모두 능통, 폼페이오 장관의 통역 역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CIA 방콕과 베이징 근무를 한 뒤 한국CIA지부장을 끝으로 은퇴했다.

지난해 5월 북한 정보 수집과 대북 공작 업무를 하는 코리아임무센터가 CIA내에 창설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앤드류 김의 북한 전문성을 높이 평가, 발탁했다.

정보 관계자에 따르면 앤드류 김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5촌 외종숙이다.

또 정 안보실장,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서울고 후배로 알려졌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