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스승의 날’ 표창 수여 / 인권위의 “배제말라” 권고 수용2015년 당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에 참여해 이듬해 스승의 날 표창 대상에서 제외된 교사 230명이 올해 스승의 날 포상을 받았다.

교육부는 15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제37회 스승의 날 기념식’ 행사를 열고 우수교원 3366명에게 훈·포장과 표창을 수여했다.

올해는 정보화교육과 유아 및 특수교육, 방과후교육 등의 공교육 발전에 기여한 충북 청주교육지원청 구본학 장학관 등 17명이 근정훈장을 받았다.

학교 교육의 기준이 되는 ‘교육과정’ 수시 개정체제를 마련한 권영민 교육부 교육과정정책 과장 등 15명은 근정포장을 수상했다.

이밖에 94명이 대통령 표창을, 104명이 국무총리 표창을 각각 받았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은 3136명이 받았다.

수상자 명단에는 2015년 시국선언 참여로 이듬해 스승의 날 포상 명단에서 빠진 300명 중 230명도 포함됐다.

57명은 지난해 스승의 날 행사에서 포상을 받았다.

나머지 13명은 퇴직 당시 포상 등 사유로 포함되지 않았다.

교육부 관계자는 "국가인권위원회와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가 지난해 초 한 권고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인권위는 지난해 2월 역사교과서 시국선언 관련자들을 향후 포상 등에서 배제하지 말 것을 교육부에 권고했다.

같은 해 12월 진상조사위도 2016년 스승의 날 표창에서 제외된 이들이 표창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을 교육부에 권고했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