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호 기자] 경정여왕전부터 남편대항전까지 특별한 경정 경주대회가 오는 22일부터 사흘간 경기도 하남시 미사리 경정장에서 펼쳐진다.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이번 특별경정은 첫날 경정여왕전을 시작으로, 23일에는 미래여왕전, 24일 남편대항전이 열린다.

이 중에서 22일 제15경주에 열리는 경정여왕전이 가장 주목을 받고 있다.

1회차부터 19회까지 여자선수 성적순위 1위부터 6위까지 선수가 출전하는데, 문안나(3기·34세·A2등급)와 이주영(3기·36세·A2등급), 손지영(6기·33세·A1등급), 김계영(6기·39세·A2등급), 김인혜(12기·28세·A1등급), 안지민(6기·33세·A1등급)이 명단에 이름을 올려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시즌 독보적인 활약을 펼친 박정아의 부진으로 춘추전국시대를 맞이한 여성 경정선수들이 이번 여왕전에서 진검승부를 펼칠 수밖에 없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기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재 기세를 보면, 아픔을 딛고 일어선 문안나와 최근 4연승을 기록한 이주영이 유력해 보인다.

하지만 안지민과 손지영 역시 역대 여왕전에서 각각 2회씩 우승을 차지한 경험이 있어서 단판 승부로 진행되는 여왕전에서 충분히 이변을 연출할 수 있다.

한편, 23일 제15경주에 열리는 미래여왕전에는 경정여왕전에 출전하지 못한 여자선수 중 7위부터 12위에 오른 선수들이 경주에 나선다.

24일 제15경주에 처리지는 남편대항전은 경정부부 선수 중 남편선수 6명이 나와 승부를 겨루는 방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