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배진환 기자] 배우 류준열이 영화 작품을 함께 한 선배 배우 조진웅에 대해 "나한테 아주 많은 영향을 줬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범죄 액션 영화 ‘독전’(이해영 감독) 언론·배급 시사회가 지난 15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실체가 모호한 이 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 역의 조진웅, 버림받은 마약 조직원 락 역의 류준열, 마약조직의 임원인 선창 역의 박해준, 마약조직의 숨겨진 인물인 브라이언 역의 차승원 등이 참석했다.

‘독전’ 시사회가 끝난 후 주연 배우 류준열은 선배 조진웅과 함께 영화를 찍은 소감에 대한 질문을 받자 "다작" 이야기를 꺼냈다.

사실 작품활동이 활발한 조진웅에게 늘 따라붙는 수식어가 ‘다작 배우’이기도 했다.

물론 조진웅은 그런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다작 소비에 대한 걱정은 없다.늘 새로운 작품에 대한 고민만 있다"고 강조하곤 했다.

여기서 류준열은 "나는 작품을 하면서 항상 배운다는 자세로 임하고 있고 선배들에게 어떤 좋은 점을 가져갈까 고민한다.작품을 하면서 너무 행복하다.그래서 앞으로도 많은 작품을 하고 싶다"며 "이번에 만난 조진웅 선배는 많은 작품을 하면서도 훌륭하게 소화해서 배울 점이 많다"고 함께 영화를 찍으면서 조진웅에게 배운 점을 소개했다.

이어 류준열은 "조진웅 선배에게 작품에 임하는 자세 배우고 있다.워낙 많은 경력이 있는데 하다보면 지칠법도 하고 스스로 고민에 빠질 수도 있다.하지만 현장에서 매회차 선배님의 모습을 보면서 정말 즐기고 있구나, 행복하게 하고 있구나 그런 것을 느꼈다.이번 ‘독전’을 통해서는 그런 점도 큰 소득"이라고 덧붙였다.

후배의 깜짝 칭찬에 조진웅은 "준열 씨와 하면서 비록 후배지만 배울 점도 많더라. 열심히 하는 모습에서 부끄러운 점도 많았다"고 쑥스러워했다.

한편,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범죄 액션물로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천하장사 마돈나’ 등을 연출한 이해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jbae@sportsworldi.com사진=세계일보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