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와이섬(빅아일랜드) 킬라우에아 화산에서 화산활동을 직접 볼 수 있는 관광명소 할레마우마우 분화구(사진)에서 화산재가 해발 3.6㎞까지 치솟아 항공 운항 적색경보가 발령됐다.

16일 AP 통신 등은 할레마우마우 분화구 화산재 분출에 따라 하와이 화산관측소가 항공 운항 경보를 주황색(오렌지)에서 적색으로 높이는 한편 화산재가 서남쪽으로 움직이면서 분화구와 29㎞ 떨어진 곳까지 퇴적물을 남겨 이 지역에 공기 오염 관련 주의보를 내렸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는 화산재가 바람을 타고 내륙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화산재는 독성은 없지만 사람의 코와 눈, 기도를 자극한다.

킬라우에아 화산은 지난 3일 규모 5.0의 지진이 발생한 이후 용암을 분출하기 시작했고, 규모 3 안팎의 지진이 수십 차례 이어지면서 15군데가 넘는 분화구 균열에서 이산화황 가스를 뿜어내고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