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김용학 기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안치홍과 최형우가 1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 6회초 2사 만루상황서 이범호의 안타때 득점에 성공하며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김용학 기자 yhkim@sportsworldi.com 2018.0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