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KT가 올해 임금단체협상(임단협)에서 진통을 겪고 있다.

정부의 통신비 인하 압박과 경찰의 황창규 회장 조사 등 외부의 압박도 간단치 않다.

KT 노사 양측은 16일 성남시 분당본사에서 임단협 3차 본회의를 열었다.

사측 대표인 황창규 회장과 노조 대표인 김해관 노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양측은 약 2시간 동안 논의를 이어갔지만, 끝내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고 회의를 마무리했다.

기본급과 관련해 회사 측은 전년 대비 0.5% 인상을 제시한 반면 노조는 4.7% 인상을 요구했다.

또 노조는 자녀 대학학자금 복지 부활, 임금피크제 시작 시점 재협상을 요구했지만 회사 측이 경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거부했다.

노사는 지난달 18일 올해 임단협을 시작한 뒤 약 한 달간 본교섭과 실무교섭을 이어오고 있다.

논의가 진전되지 않자 노조는 사측에 이달 23일까지 기존보다 진일보된 의견을 줄 것을 요구했다.

그 전까지는 본교섭 및 실무교섭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KT의 전국 12개 지방본부는 지난 15일부터 임금인상 등을 요구하며 농성에 돌입, 회사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KT는 황 회장이 취임한 지난 2014년 하반기부터 대학생 자녀 학자금(16학기, 75%까지) 지원 복지를 폐지했다.

중·고교 자녀 학자금 지원은 유지키로 했다.

또 2015년 3월부터 노사 합의에 따라 임금피크제를 도입했다.

56세의 임금을 정점으로 59세까지 3년간 매년 10%씩 감액된다.

노조는 임금피크제 시작 나이에 대한 재협상을 요구하고 있다.

서울 광화문의 KT 사옥. 사진/뉴시스 KT는 외부적으로도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황 회장에 대한 경찰 조사가 마무리되지 않았다.

경찰은 지난달 17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황 회장을 소환해 다음날 새벽까지 조사했다.

경찰은 KT 전·현직 임원들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이른바 '상품권깡' 방식으로 90여명의 국회의원 후원회에 약 4억3000만원을 불법 후원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황 회장이 이 같은 불법 후원을 지시, 또는 최소한 보고받는 등 사건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황 회장 추가 소환 여부에 대해 "필요에 따라 한 번 더 부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KT와 함께 정권교체기마다 CEO가 불명예 퇴진하는 잔혹사를 써온 포스코가 권오준 회장 사임이라는 충격에 휩싸이면서 황 회장의 고민도 결을 달리 하게 됐다.

황 회장은 지난해 주주총회에서 연임에 성공했다.

임기는 오는 2020년 주총(통상 3월)까지다.

정부의 통신비 인하 압박도 지속되고 있다.

보편요금제 도입을 골자로 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은 지난 11일 규제개혁위원회를 통과해 국회 관문만 남겨놓고 있다.

선택약정할인율은 지난해 9월15일부터 20%에서 25%로 상향됐다.

KT는 통신비 인하 정책의 영향으로 1분기에 부진한 실적을 냈다.

연결기준 (K-IFRS 1115호 신수익회계) 매출액 5조7102억원, 영업이익 397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4.8% 감소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