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급회담 연기’ 정치권 반응여야는 16일 북한이 남북고위급 회담 연기를 일방 통보한 것과 관련해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여당은 억측 자제를 촉구하며 신중한 태도를 유지한 반면, 보수 야당은 북한의 예측 불가성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며 정부에 쓴소리를 쏟아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남북고위급 회담을 통해 남북이 빠르게 다시 만나서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를 논의하기로 한 것은 남북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남북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며 "정확한 상황이 확인되기 전에 정치권과 언론은 오해와 억측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갑자기 새벽에 고위급 회담이 취소돼 많은 분이 걱정하고 있지만, 미국은 바로 북·미 정상회담 준비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발표했다"며 "국민이 마음을 모으고 국회가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해 의지를 밝히는 게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번 회담 연기가 혹여나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나 북·미 정상회담 개최 등 한반도 평화 국면에 미칠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북한의 속내를 면밀히 파악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정부의 소극적인 대응을 질타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북한의 태도는 우리가 세계에서 가장 변화무쌍한 예측 불가능한 상대와 마주하고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 줬다"며 "국내 여론을 의식한 끌려다니기식 미봉 논의는 북한의 전략에 휘둘릴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도 "판문점 선언 하나로 마치 핵도 북한의 도발도 사라지고 벌써 평화가 다 온 것같이 우리 스스로 무장해제하는 것은 결코 정상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