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웨더 "낮 최고 서울 24℃·부산 22℃…미세먼지 전국 '좋음'" 목요일인 17일(내일)전국적으로 비가 내리겠고, 일부 지역에서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겠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내일 우리나라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다"며 "낮 동안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밤부터 다시 비가 시작돼 18일까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16~18일)은 서울, 경기, 강원영서에 40~80mm(많은 곳 120mm 이상), 강원영동, 충청, 경북북부 30~60mm, 전라, 경북남부, 경상남도, 제주도 10~30mm 등이다.

중부 일부 지역은 시간당 12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등 강수량의 지역차가 크겠다.

비구름대의 영향을 받는 동안에도 상대적으로 구름 발달이 약한 지역에서는 소강상태를 보이거나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대기의 흐름이 원활하고 비에 의한 세정효과가 더해지면서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 단계를 보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8℃에서 22℃로 평년보다 높겠으나, 낮 최고기온은 21℃에서 29℃로 평년과 비슷한 분포를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상이 최고 4m로 높겠고, 서해와 남해상을 중심으로는 최고 2~3m로 일겠다.

서해안과 남해안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고, 금요일인 18일까지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케이웨더 관계자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는 18일까지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며 "그 밖의 날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가끔 구름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내일 날씨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