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달 총잔액 52조3428억 / 주담대 규제 풍선효과 분석 / 변동형 주담대 금리 또 올라주요 시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규모가 큰 폭으로 늘었다.

정부가 가계대출 규제 차원에서 주택담보대출을 조이자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전세자금대출로 자금수요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16일 주요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4월 말 전세자금대출 총 잔액은 약 52조3428억원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42.46%(25조321억원)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1월(42.48%) 이후 1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증가율이다.

주요 시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총 잔액은 2016년(30조원), 2017년 8월(40조원), 올해 3월엔 50조원을 돌파하는 등 증가세가 무섭다.

이대로라면 연내 60조원 돌파도 어렵지 않을 전망이다.

은행권에서는 주택담보대출 등 가계대출 규제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8·2 부동산대책 이후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을 조인 데 이어 올해는 신(新)DTI와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까지 시행하며 대출 규제를 강화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집값이 오르면서 매매 대신 상대적으로 저렴한 전세 수요가 증가했고 여기에 대출규제까지 강화되면서 가용자금이 적어진 이들이 대출을 많이 받을 수 있는 전세로 이동했다"고 말했다.

조만간 집값 상승세가 꺾일 것이라는 기대감이 전세 수요를 늘리고 있다는 분석도 제시된다.

한편 자금조달비용지수인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의 잔액기준 금리가 상승하면서 이와 연동한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줄줄이 인상됐다.

이날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의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KB국민(3.49∼4.69%), 신한(3.10∼4.45%), 우리(3.20∼4.20%)(3.041~4.241%), NH농협은행(2.77∼4.39%) 등 모두 전날과 비교해 0.02%포인트 올랐다.

김라윤 기자 ry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