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엔터테인먼트 소속 보이그룹 NCT127이 과잉 경호 논란에 휩싸였다.

NCT127 매니저와 경호를 담당한 업체의 직원들이 도를 넘은 행동이 영상(사진)으로 공개돼 물의를 빚었다.

.16일 오전 NCT127은 ‘모스크바 한류 박람회’ 일정을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에 입국을 기다렸던 몇몇 팬이 몰려들었고, NCT127는 이를 피해 입국 게이트를 바꿨다.

이 상황에서 NCT127를 경호하던 업체 직원이 동선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취재진에게 폭행을 가했다.

해당 기자는 취재용던 카메라에 맞아 입술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는 게 현장 전언이다.

이어 SM엔터테인먼트 소속 매니저까지 가세해 해당 기자에게 "동선을 방해했다"며 욕설을 했다.

이에 반해 해당 기자는 NCT127의 입국 동선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대표로 사진 취재를 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현장 목격자에 따르면 매니저와 경호업체 직원이 기자를 상대로 반말과 폭언을 했다.

현장 영상을 찍은 다른 기자가 폭행당한 기자가 동선을 방해하지 않은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경호업체 직원에게 제공했고 그제서야 잘못을 인정했다고 전해졌다.

앞서 NCT127는 2016년 7월에 데뷔해 활발히 활동 중이다.

뉴스팀 Ace@segye.com사진=라이브엔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