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호우비 처럼 쏟아졌던 장대비가 오늘(17일)도 이어지겠다.

벼락을 동반한 국지성 호우가 예상되는 등 내일까지 내륙에 산발적으로 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서해에서 유입된 기압골 영향으로 새벽부터 아침 사이 중부지방에는 강한 비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내일까지 수도권과 영서 지방에는 100mm 이상, 충청 북부와 제주 산간에 30~80mm의 많은 비가 오겠고, 경북 북부와 영동 지방에는 20~60mm의 비가 예상된다.

특히 밤사이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20mm이상 강한 비가 집중되겠다.

퇴근길 운전시 폭우로 인한 시야방해등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8도에서 22도, 낮 최고기온은 21도에서 31도로 오늘보다 높아 후텁지근하겠다.

비가 내리면서 종일 눅눅하겠으나 미세먼지는 좋음을 보이며 맑은 공기가 맛 볼 수 있겠다.

이번 비는 금요일 낮부터 점차 그치기 시작하겠고 주말에는 맑은 날씨가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