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데드풀2'의 주인공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영화 번역가 황석희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꼭 보고 싶다고 밝혔다.

황석희는 2016년 개봉한 영화 '데드풀'과 16일 개봉한 '데드풀2'의 자막 번역을 맡았다.

레이놀즈는 13일 CGV가 공개한 인터뷰에서 "황석희 번역가를 진짜 만나고 싶다.그분도 데드풀이라고 할 수 있다"라면서 "둘이 뭉쳐야 했는데 왜 안 데리고 왔냐"고 말했다.

이어 레이놀즈는 "다음 내한 때는 꼭 만나자"라고 다음을 기약했다.

레이놀즈의 제안에 황석희 번역가도 응답했다.

황석희 번역가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그분(레이놀즈)이 제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저는 또 한 명의 방구석 데드풀로 다시 태어났다"면서 "조만간 회화 학원을 등록하던가 해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16일 개봉한 '데드풀2'를 본 관람객들은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관램객들은 "데드풀2' 무조건 봐야한다" "한마디로 미쳤다, 이건"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할까. 데드풀의 무한 매력은 끝이 없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