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5대 재벌인 LG그룹 구본무(73·사진) 회장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LG측은 구 회장 건상상태에 대해 "확인할 수 없는 사안이다"며 극도로 말을 아꼈다.

이런 가운데 LG는 1분기 경영실적 안건을 승인하는 정기 이사회에서 구 회장의 아들 구광모(40) LG전자 상무 를 다음달 29일 임시주총을 열어 사내이사로 선임키로 했다.

구본무 회장(11.28%), 구본준 부회장(7.72%)에 이어 (주)LG 3대 주주인 구 상무가 그룹 지주사인 ㈜LG 등기이사로 선임되면 LG 4세가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된다.

구본무 회장은 LG그룹 창업주인 구인회 회장의 손자이자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1995년부터 그룹 회장을 맡았다.

최근에는 건강이 좋지 않아 동생인 구본준 부회장에게 사실상 그룹 경영을 맡기고 치료에 전념해 왔다.

이와 관련해 구 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몇 차례 수술을 받았으며 최근 상태가 악화, 서울의 한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